넥슨, 3분기 영업이익 전년비 8%↑…‘던파·서든어택’ 활약

2021.11.09 15:56:32 / 왕진화 wjh9080@ddaily.co.kr

관련기사
넥슨, 신작 ‘블루 아카이브’ 글로벌 237개국 정식 출시
넥슨 ‘던파 모바일’, 내년 1분기 정식 서비스

[디지털데일리 왕진화 기자] 넥슨이 기존 서비스 게임 활약으로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전망치를 상회했다.

넥슨은 2021년 3분기 연결 실적 매출 7980억원(엔화 약 759억엔), 영업이익 3137억원(298억엔), 당기순이익은 3985억원(397억엔)으로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 줄었다. 그러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각각 8%, 132% 늘었다. 넥슨은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 매출 호조세와 ‘서든어택’, ‘피파온라인4’ 등 주요 라이브 게임이 기록한 성과가 이번 실적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던파는 지난 8월 취임한 윤명진 네오플 총괄 디렉터가 복귀한 이후 이용자 피드백을 바탕으로 발빠르게 선보인 시스템 개편과 콘텐츠 업데이트를 선보였다. 

특히 중국 지역에서는 여름 업데이트와 국경절 업데이트가 호평을 받으며 전년동기 대비 45% 성장했다. 한국 지역에서는 서비스 16주년을 맞아 실시한 대규모 업데이트 성과로 전년 동기대비 22% 늘었다.

서든어택과 피파온라인4도 이용자 친화형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였다. 서든어택은 시즌제로 정착한 대표 구독형 콘텐츠 ‘서든패스’가 꾸준한 호응을 얻고 있다. 신규 모드 도입, 무기 개편, 편의기능 개선, 샐러브리티 캐릭터 출시 등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로 전년 동기 대비 211%라는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피파온라인4도 특별 보상 이벤트와 트레이드 시스템 도입, 신규 클래스 출시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갔다.

오웬 마호니 넥슨 일본법인 대표는 이번 실적에 대해 “주요 게임이 거둔 매출 호조세에 힘입어 3분기에 기대 이상 성과를 기록했다”며 “자사의 미래를 이끌어 갈 다수 신작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기업의 새로운 성장 모멘텀 확보를 위해 전사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