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SK하이닉스, 美 반도체 자료 제출…“민감정보 제외”

2021.11.09 09:56:13 / 윤상호 crow@ddaily.co.kr

관련기사

- 美 상무부, 업계 우려 반영 고객 정보 등 미제출 인정
- 차량용 반도체 수급 상황 따라 추가 요구 가능성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급한 불을 껐다. 미국 상무부가 요구한 반도체 공급망 자료를 마감일(8일, 현지시각) 제출했다. 양사가 낸 자료는 고객 정보 등 민감한 정보는 제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미국 정부가 추가 자료를 요구할 가능성이 남아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9일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국 상무부가 요구한 반도체 공급망 자료를 제출했다.

삼성전자는 “마감일에 맞춰 자료를 전달했다”라며 “미국 상무부와 협의를 통해 고객 등 계약상 공개가 불가능한 자료는 내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고객 신뢰를 지키는 선에서 미국 정부가 요구한 자료를 제출했다”라고 전했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9월 반도체 제조사 등에게 반도체 공급망 자료를 요구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이 원인이다. 미국 정부가 공급망관리(SCM)를 직접 하겠다는 의도를 담았다.

문제는 ▲재고 ▲고객별 주문 현황 ▲제품별 매출 등 영업기밀까지 요구한 점. 반도체 업계는 이 정보가 노출될 경우 경쟁력에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걱정했다. 또 다른 나라 정부도 같은 요구를 할 선례로 남는 것을 우려했다. 우리나라 정부도 여러 채널을 통해 이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업계와 각국 정부 반발을 감안 미국도 정보 요구 수위를 일부 낮췄다. 삼성전자 SK하이닉스뿐 아니라 대부분 반도체 기업이 상무부와 논의를 통해 당초 요구보다 적은 정보를 담는 선에서 설문에 응했다. 반도체 수탁생산(파운드리) 세계 1위 TSMC 등 이날 오전 9시 현재 67개 업체가 미국 정부 요구에 따랐다.

한편 이번 자료 제출로 미국 정부의 반도체 SCM 통제 시도가 끝난 것은 아니다. 이번 일의 발단인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업계는 차량용 반도체 부족이 내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을 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이주의 전자뉴스] 쌀쌀해진 날씨…계절가…
  • 삼성전자, “인덕션 구입 10월에 하세요”
  • [IT발자국] ‘언제 어디서나 듣는 즐거움을…
  • LG전자, “새 옷 입은 ‘틔운미니’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