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국내 보안기업의 동남아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한 행사가 진행된다.

8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국내 정보보호기업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를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상담회에 참여하는 국내 보안기업은 19개사다. 이들 기업은 KISA 동남아 거점을 활용해 모집한 현지 정보통신기술(ICT) 유관부처·기관, 정보기술(IT) 기업, 유통사, 컨설팅사 등 41개 기업·기관과 140건의 1:1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한다.

이동범 회장은 “베트남은 동남아 신흥 IT시장으로 성장 중이고, 인도네시아는 지속적인 사이버 공격의 증가와 테러 등으로 인해 정보보호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어 정보보호 시장 수요도 계속해서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국내 기업의 시장 선점이 필요하다”며 행사의 의의를 설명했다.

한편 KISA는 상담회를 계기로 현지 공공 분야 수요를 발굴하고 1:1 매칭 지원으로 국내 기업 수출의 가시적 성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이원태 KISA 원장은 “정보보호 수요가 증가하는 동남아는 6억명 이상의 인구를 보유한 대규모 신흥시장”이라며 “KISA는 글로벌 사이버보안을 선도하는 전문 기관으로서 현지 파트너십 프로그램 등 다양한 해외진출 지원사업을 운영해 신남방정책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