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마트

- 오프라인 부문 판매처별 희비 갈린 반면 온라인 부문 전반적 성장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보복 소비' 확산 등으로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오프라인과 온라인이 전년동기대비 각각 3.3%, 14.5% 증가하면서 모두 성장세를 이어갔다. 전체적으로는 8.2% 증가해 총 매출은 13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오프라인 부문 매출은 판매처별로 결과가 상이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고 온라인 구매 비중이 계속 확대되면서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 매출은 각각 13.3%, 16.1% 감소했다. 지난해 대비 추석효과가 감소하고 재난지원금 사용처가 제외된 점도 영향을 미쳤다.

대형마트는 스포츠와 기타 상품군을 제외한 전 상품군 매출이 하락했고 SSM도 전 품목 매출이 감소했다.
반면 백화점 매출은 24.3%, 편의점은 9% 증가했다. 백화점 매출 증가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보복소비 및 집에서 시간을 보내며 소비활동을 하는 ‘홈코노미’ 트렌드 지속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해외 유명 브랜드 매출(38.1%)과 골프 장비 등 아동·스포츠(36.9%) 매출 성장이 두드러졌다.

편의점은 주류·안주류 매출 증가와 1인 가구 추석 비귀성 인구 증가 등으로 음료 등 가공(14.1%), 생활용품(11.5%) 상품군이 매출 상승을 견인했다.

온라인 매출 부분은 대다수 상품군 매출이 전부 증가했다. 특히 온라인 장보기 보편화 등에 따라 식품군이 온라인 전체 매출 중 25.6%를 차지했다. 온라인 유통업체 작년동기대비 월별 매출 증가율은 지난 3월부터 계속 두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다.
추석특수로 인한 생활가전·식품 등 각종 선물상품 특가 행사에 따라 식품(17.1%), 화장품(19.9%) 등의 매출이 크게 증가했다. e쿠폰 관련 상품 등 지속적인 판매 호조와 여행상품 판매 증가로 서비스·기타 매출도 44.9% 성장했다. 반면 아동·유아 상품군은 8개월 연속으로 매출이 감소했다.

이번 조사는 전체 유통업체가 아닌 주요 오프라인 유통업체 13개사(백화점 3사, 대형마트 3사, 편의점 3사, SSM 4사)와 주요 온라인쇼핑몰 12곳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