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KT가 지난 25일 전국적으로 발생한 유·무선 통신 장애와 관련해 긴급 이사회를 열어 수습책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2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KT는 오는 29일 구현모 대표<사진> 주재로 긴급 이사회를 열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장애 사태로 빚어진 피해 보상안과 재발 방지책 등이 논의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현행 약관상 보상 기준이 ‘3시간 이상 계속된 장애’로 한정돼 있는 부분에 대해서도 어떻게 개선할지 논의될 전망이다.

앞서 구현모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약관과 관계 없이 적극적으로 보상책을 마련하기 위해 내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내부 이사회까지 가야하는데, 이사들과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기존 보상 관련 약관이 마련된 지 오래됐고, 데이터통신에 의존하는 현재는 그 부분이 개선돼야 한다고 본다”고도 언급했다.

KT는 25일 오전 11시20분경 부산에서 망 고도화를 위한 설비 교체 작업을 하던 중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로 약 1시간25분간 전국적으로 유·무선 인터넷이 불통되는 장애를 일으켰다. 이로 인해 전국의 KT 가입자들은 업무와 일상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오후 이번 장애의 원인분석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