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옐로우코너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라이프스타일TV ‘더 프레임’에 명화에 이어 사진 콘텐츠를 확대한다. 더 프레임은 디지털 액자처럼 쓸 수 있는 TV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옐로우코너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옐로우코너는 프랑스에 거점을 둔 사진 갤러리다. 130여개국에 매장이 있다. 유명 사진가 작품을 한정 판매한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에서 볼 수 있는 옐로우코너 작품을 확대한다. 옐로우코너 주요 매장에 더 프레임을 전시한다. 사진 전시회에 더 프레임을 이용한다. 옐로우코너 홈페이지에서 더 프레임을 홍보한다.

삼성전자 구주총괄 추종석 부사장은 “옐로우코너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더 프레임이 가진 아트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한층 강화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가 더 프레임을 통해 일상에서 예술의 가치를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中企, 인덕션 ‘열전’… 中企, 인덕션 ‘열전’…"경계 없애고 요리 온…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