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CI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카카오페이가 일반 공모주 청약 흥행에 성공했다. 청약 증거금만 5조원이 훌쩍 뛰어넘는다. 앞서 상장했던 크래프톤에 5조358억원의 청약금이 몰린 것보다도 많은 수치다.

27일 카카오페이 대표 주관사인 삼성증권에 따르면 카카오페이 청약 마감 결과 증권사 4곳에서 청약 182만4364건이 접수됐다. 청약 증거금은 5조6609억원, 최종 통합 경쟁률은 29.60대 1로 집계됐다.

증권사별 청약 경쟁률을 살펴보면 삼성증권이 25.59대 1로 가장 높았고, 공동 주관사인 대신증권이 19.04대 1을 기록했다. 인수단으로 참여한 한국투자증권이 55.10대 1, 신한금융투자 43.06대 1을 기록했다.

증권사별 청약 건수는 삼성증권 81만7131건, 한국투자증권 57만2162건, 대신증권 32만8086건, 신한금융투자 10만6986건이었다.

증권사별 청약 건수가 배정 청약 주식 수를 넘지 않아, 청약에 참여한 투자자 모두 1주 이상씩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페이는 국내 기업공개(IPO) 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을 100% 균등 배정했다. 이로써 최소 단위인 20주(증거금 90만원)만 청약하면 모두가 같은 수량의 주식을 받을 수 있다.

증권사별 배정 물량은 삼성증권 230만주, 대신증권 106만주, 한국투자증권 70만주, 신한금융투자 17만주 등이다.

이에 따른 예상 균등 물량은 대신증권 3.24주, 삼성증권 2.82주, 신한금융투자 1.66주, 한국투자증권 1.24주 등이다. 평균 예상 균등 물량은 2.33주다.

청약을 마감한 카카오페이는 11월 3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예상 시가총액은 공모가격 9만원 기준으로 11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
  • LG전자, 스탠바이미 해외 공략 ‘시동’
  • 삼성전자, ‘큐커’ 구독 서비스 확대…‘큐커…
  • 삼성전자, TV 신제품 ‘시력 보호·색상’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