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장착한 버스와이파이, 4배 빠른 속도로 달린다

2021.10.27 10:10:44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임혜숙, 이하 과기정통부)는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품질과 이용경험 개선을 위해 공공와이파이 고도화를 본격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버스와이파이 5G 시범서비스를 개통 및 시연했다. 아울러 공공와이파이 성과 및 고도화방안을 통해 정책의 성과를 알리고, 향후 정책을 마련했다.

그간 정부는 지자체와 함께 전국 시내버스와 공공장소에 공공와이파이 구축을 추진, 통신접근성을 높이고 가계통신비 경감에 나선 바 있다.

현재 공공와이파이는 공공장소 2만8000개소, 전국 시내버스 2만9000대 등 전국 5만7000개소에서 무료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의 데이터 이용 패턴이 크게 변화하면서 보다 고속의 서비스가 필요해졌다. 또한 5G 구축 확산, WiFi 6E 출시 등 초고속 통신 인프라 및 기술이 발달하면서 높은 품질의 공공와이파이에 대한 기술적 여건이 성숙됐다.

정부는 그간 LTE 기반으로 서비스 되던 버스와이파이에 5G 백홀을 적용, 속도를 4배 이상 개선하는(100Mbps 이하의 LTE 와이파이 → 400Mbps 이상의 5G 와이파이) 시범서비스를 전국 100대의 버스에서 실시하기로 했다.

5G 시범서비스는 이날부터 다음달 26일까지 두 달간 진행되며, 서비스 안정성과 통신 품질 및 이용자들의 사용유형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에서 오전 9시30분부터 10시까지 임혜숙 장관,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이원욱 위원장, 조승래 의원, 이용빈 의원, 김영식 의원, 정희용 의원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버스 공공와이파이 5G 시범서비스 개통식 및 시연’을 진행했다.

행사에서는 버스와이파이 시범서비스 개시 선언, 운행하는 버스 내에서의 영상통화 등 5G 와이파이 시범서비스 체험, 참석자의 시연소감 발표 등이 이어졌다.

임혜숙 장관은 “그간 정부와 통신사가 함심해 5G 전국망을 구축해 오고 있는데, 시내버스 와이파이에 5G가 도입돼 의미있게 생각한다”라며 “시민들이 향후 보다 빠르고 편리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누구나 차별없이 초고속 인터넷 환경을 누릴 수 있는 디지털 포용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