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지난 25일 오전 KT 유·무선 서비스 장애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정부가 기업과 대책 논의에 들어갔다.

26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사진>은 KT 네트워크관제센터를 방문, 이철규 KT 네트워크부사장과 만나 인터넷 장애 관련 원인 및 대책을 논의했다.

임 장관은 이날 “전일 KT가 유·무선 인터넷에 장애를 발생시켜 국민들의 불편과 피해를 초래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관련 보상안에 대해서는 “KT에 신속히 논의해달라 주문했다”고 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현재 사고에 관한 조사가 진행 중으로, 분석이 끝난 후 추가적인 후속대책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며 “사이버 공격 여부가 있었는지도 처음부터 확인하고 있으며, 사이버 공격이 맞을 경우 분석 기간은 꽤 걸릴 수 있다”며 디도스 공격으로 인한 피해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보상안에 대해서는 “다양한 계층의 피해가 있는 만큼 전체 보상안을 한 번에 마련하기보다는 계층별로라도 신속하게 보상안을 내놔달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홍진배 정책관과의 일문일답.

Q. 기간통신사업자인 KT의 장애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제재가 가능한 것인가.

A. 아직 사고 조사가 진행 중으로, 정확한 사고 분석 전에 이렇다 저렇다 재단하긴 어렵다. 관련 법 등을 살펴볼 문제다.

Q. 분석 기간이 얼마나 걸릴까.

A. 사이버 공격 여부가 있었는지도 처음부터 확인하고 있다. KT 얘기만 들을 순 없지 않나. 사이버 공격이라면 기간이 꽤 걸릴 수 있고, KT 자체 오류라면 그 기간이 보다 짧아질 수 있다. 사이버 공격 가능성에 대해선 일단 다 확인할 방침이다.

Q. 오늘 장관과 KT의 간담회에서 어떤 내용이 나왔나.

A. KT 측에선 자체적으로 파악한 사고 원인을 말했고, 과기정통부는 확인을 위해 필요한 자료를 요구했다. 로그 기록이라던지 오류가 어떻게 세팅됐는지 전문가들과 확인해 원인 분석을 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정확한 원인 나와야 후속으로 재발 방지책을 어떻게 가져갈지 나올 수 있을 듯하다.

Q. 초반에 KT가 디도스 공격이라고 판단한 이유가 있는지.

A. 이 자리에서 다 말하긴 그렇지만 당시 KT 내부적으로 트래픽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졌다는 데이터가 있다. 그건 우리가 확인해 따로 원인 분석에 대해 당연히 설명 드리겠다. 오늘 자리에서 구체적인 설명은 다 못 했고, 일부 증거 자료도 봐야 하기 때문에 정부 측에선 그 부분에 대해 자료 요청을 한 상황이다.

Q. 보상안에 대해 KT가 어디까지 얘기했나.

A. KT 위기관리위원회에서 논의 중이라는 얘기까지 들었다. 장관께선 다양한 계층의 피해가 있는 만큼 전체 보상안을 한 번에 마련하려고 시간을 끌기보다는 계층별로라도 신속하게 보상안을 내놔달라고 주문했다. KT에서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CEO(최고경영자) 주관 회의를 한 것으로 안다.

Q. 지난 아현화재 당시 마련한 재난로밍 서비스가 문자·통화만 해당인데, 이번 사태를 계기로 데이터 공유로 상향 확대할 방침도 있는지.

A. 재난로밍은 액세스 단계 대책이고 코어까지 고려한 대책은 큰 대책이 될 것이다. 필요하다면 연구도 해야 하고 종합적으로 시간 갖고 들여다 봐야 한다. 한 번도 코어 가지고 이런 적 없었지 않나. 또 이번 사태는 KT뿐만 아니라 다른 사업자에서도 발생할 수 있는 사안인 만큼, 모두에 적용할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 어제 사고 발생 당일 다른 사업자에도 긴급 점검해달라고 주문했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