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연봉 받고 1억원 더!”…개발자 채용

2021.10.25 18:04:47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여기어때가 역대급 처우를 제시하며 개발 인재 모시기에 사활을 걸었다.

여기어때(대표 정명훈)는 대규모 채용 캠페인을 통해 역대급 인센티브를 제공해 인재를 확보한다고 25일 밝혔다.

팀장급 역량에 준하는 리드급 개발 인재는 연봉과 별도로 사이닝보너스(입사보너스) 4000만원, 스톡옵션(주식매수선택권) 6000만원을 최소 지급한다.

스톡옵션은 경험과 역량에 따라 추가 지급하며, 상한을 제한하지 않아 업계 최고 수준을 보장한다. 이를 위해 여기어때는 이사회를 거쳐 신주를 발행할 예정이다.

이에 채용 과정에서 역량을 인정 받으면, 3억원 이상 입사 인센티브도 가능하다. 신입 개발자는 연봉 외 3000만원 규모를 지원하며, 영업과 마케팅 등 부서의 인재를 위한 인센티브도 준비됐다.

이번 대규모 채용은 엔지니어링, 데이터, 기획 등을 중심으로 200여명 대상이다. 아웃바운드(해외여행) 등 신사업 개발과 숙박, 액티비티, 맛집 같은 기존 사업을 고도화한다는 목표다.

근무 정책도 선진화한다. 현재 운영 중인 전사 재택 제도를 ‘위드코로나’에서도 유지하며, 생산성을 끌어올린다.

출퇴근 시간을 개인 역량 강화와 휴식 등을 위해 자유롭게 활용해 회사의 역동성을 제고하고, 동시에 최신 업무 기기를 지원해 만족할만한 근무 환경을 제공한다. 여기어때는 월요일 오후 1시부터 업무를 시작하는 4.5일 근무제를 채택했으며, 영어호칭제를 이용하고 있다.

‘여행 지원’을 위한 복지 제도도 마련됐다. 여기어때는 전직원 자기 결재 연차 사용, 3년 간격 2주간 리프레시 휴가와 근속 포상, 100만원에 상응하는 매년 100만 포인트 지급 등 정책이 활성화됐다.

기존 임직원 대상 보상 프로그램도 강화했다. 연평균 50% 이상 성장률에 기여한 전직원 대상으로 스톡옵션을 일괄 지급한다.

정명훈 여기어때 대표는 “여행 업계를 선도하는 대표 기업으로 공격적인 투자와 성장을 앞두고 있다. 매력적인 대규모 채용으로 더 발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재 인프라를 강화하겠다”며 “여행에 대한 열정으로 모인 인재들이 모여 시장을 혁신하고 발전시키도록 최선의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