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인스타그램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25일 오전 11시 KT의 유·무선 인터넷망이 마비된 데 대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일침을 놨다.

안 대표는 ‘KT 먹통 사태는 우리 사이버안보의 먹통을 뜻합니다’라는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전국 KT 가입자들이 인터넷 검색이나 증권거래, 상점 결제 등 불통이 됐다. KT 인터넷을 사용하는 회사의 업무는 마비됐고 식당에선 QR체크인을 할 수 없었다”며 이번 사태의 심각성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또 안 대표는 “인터넷망은 있으면 편리하고 없으면 불편한 것이 아닌, 전기처럼 항상 연결되고 작동돼야 하는 국가기간망”이라며 “해커 침입, 바이러스 살포 혹은 전자전에 의해 전력, 상하수도, 교통관제, 금융결제망에 대규모 장애가 발생한다면 우리 사회는 일순간 큰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경각심을 키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방 관련 통신망이 흔들리면 안보에 구멍이 뚫리고, 의료 관련 통신망이 뚫리면 민감한 개인정보 유출 및 환자의 생명이 위협받을 수 있다. 국가기간망 중 반드시 유지돼야 하는 서비스는 어떤 관리 실수나 외부 공격을 받더라도 최소한의 연결성은 확보해야 한다”며 단순 통신장애가 아닌 안보·생명의 위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런 수준이면 사이버전쟁에서 백전백패다. 우리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낼 수 없다”며 “정부는 국가기간망에 대한 철저한 방비와 개선에 국가 차원의 자원과 인력을 배치함으로써 국민이 안심하고 일상을 살 수 있도록 위험관리르 해야 할 때”라고 부연했다.

한편 25일 오전 11시20분부터 12시45분까지 1시간 이상 이어진 유·무선 인터넷 장애는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로 알려졌다. 당초 서비스 분산(DDoS) 공격이라고 밝힌 KT가 원인을 정정 발표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