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애플과 구글은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인앱결제강제금지법 이행계획을 다시 제출해야 한다. 방통위는 필요한 경우, 사실조사까지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25일 방통위(위원장 한상혁)는 애플‧구글에 앱 마켓사업자의 특정한 결제방식 강제를 금지하는‘전기통신사업법’ 준수를 위한 이행계획을 다시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이는 개정법 시행 후 앱 마켓사업자들이 제출한 이행계획이 입법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최근 애플‧구글 코리아가 증인으로 출석한 국정감사에서도 지적된 바 있다.

방통위는 이행계획 재제출을 요구하면서 개정법 기본 취지가 모바일콘텐츠 등 제공사업자가 원하는 결제방식을 ‘앱 내‧외를 불문하고’ 자유롭게 선택‧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고 명시했다.

애플은 인앱결제 외 ‘앱 외부에서 결제 후 앱 내에서 이용하는 방법’ 등이 가능해 현 정책이 개정법에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방통위는 개정법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명확히 밝혔다.

구글은 제3자 결제 허용 등 개정법을 준수하겠다는 계획을 제출했으나, 구체성이 없다는 지적이다.

방통위는 애플과 구글에 입법 취지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 및 절차, 세부 일정 등을 명확하게 다시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구체적인 이행계획이 확인되지 않으면 현행 법률을 위반한 행위에 대한 사실조사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통지했다.

개정법 시행에 따라 애플과 구글이 정책을 변경했거나 앞으로 변경을 계획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모바일콘텐츠 등 제공사업자와 이용자가 알기 쉽도록 명확하게 고지하고 안내하도록 했다.

방통위는 “개정법 하위법령 정비와 실태 파악을 위해 분야별 앱 개발사 및 관련 단체 등 이해관계자와의 논의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며 “논의된 내용은 내달 중 입법예고 예정인 시행령 및 고시 제‧개정안에 반영하고, 앱 마켓 실태점검 등에도 참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