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英 ‘빛, 현대미술의 새 물결’ 미디어아트 참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 예술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다. 액정표시장치(LCD)TV에 비해 화질이 좋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영국 런던 180스튜디오 ‘빛, 현대미술의 새 물결(LŪX, New Wave of Contemporary Art)’ 미디어아트 전시에 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오는 12월18일까지 진행한다. LG전자는 올레드TV 등 올레드 디스플레이 100대를 제공했다. 전시에 참가한 아티스트 등은 올레드 디스플레이를 이용해 전시를 구현했다. 전시품 13개 중 9개 작품을 올레드 디스플레이로 표현했다.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LCD와 달리 백라이트유닛(BLU)이 필요없다. 패널을 휘거나 구부리기 쉽다.

LG전자 박형세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장은 “업계를 선도하는 자발광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고객 접점을 확대하며 LG 올레드TV만의 ‘최고 프리미엄TV’ 입지를 보다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