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기관수요예측과 우리사주조합 청약 대흥행에 성공한 카카오페이 공모가가 희망가격범위 상단인 9만원에 결정됐다. 상장 이후 속칭 따상(시초가가 공모가 2배 형성된 두 상한가)까지 기록할 수 있을지 의견이 분분하다.

22일 카카오페이가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희망 공모가 밴드 상단인 9만원으로 공모가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확정 공모가 기준 공모 금액은 1조5300억원이다. 당초 회사 측이 제시한 주당 공모 희망가밴드는 6만~9만원이었다.

20일부터 전날까지 진행된 카카오페이 기관 수요예측에는 총 1545개 기관이 참여해 1714대1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중 99.99%는 희망 공모가 상단인 9만원 이상 가격으로 신청했다. 기관 공모참여금액은 1518조에 이른다. 수요예측에 참여한 국내·해외 기관 중 최단 1개월에서 최장 6개월 의무보유확약 비율은 70.4%다. 2014년 이후 기업공개(이하 IPO)를 통해 1조원 이상 공모한 기업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우리사주조합 청약율도 100%를 넘어섰다. 카카오페이는 IPO 공모 주식수 1700만주 20%인 340만주를 우리사주조합에 배정한 바 있다. 우리사주조합 배정 금액이 3060억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1인당 평균 3억6000만원 넘는 금액을 청약했다는 계산이 가능하다. 앞서 카카오뱅크와 SK아이이테크놀로지 등도 우리사주조합 물량을 채우지 못했다.

기관 수요예측과 우리사주조합 청약이 흥행가도를 달리면서 카카오페이가 따상까지 갈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있다. 다만, 최근 증시가 유동성 축소, 금리 인상 등 불안 요인에 의해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은 상황에서 따상까지 갈 수는 없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기관 수요예측을 마친 카카오페이는 이달 25일에서 26일사이 일반 청약을 받고, 11월 3일 상장한다. 국내 IPO사상 처음으로 일반 청약자 몫 공모주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하기로 했다.

메리츠증권 김동희 연구원은 "공모가 밴드 상단에서 가치가 결정되면 적정주가로 11만원을 제시한다"며 "적정 기업가치는 지급결제와 금융거래 등을 합산해 14.4조원"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