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파나소닉, 대체 업체로 거론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애플이 전기차 생산을 위해 배터리 협력사를 물색 중이다. 최근 중국 기업들과 관련 논의를 진행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중국 CATL과 BYD에 미국 배터리 공장 설립을 제안했다. 애플카 전용 생산라인 구축을 요청한 셈이다.

두 회사는 미·중 갈등과 높은 비용을 이유로 거절했다는 후문이다. 로이터통신은 “CATL과 BYD는 애플만을 위한 팀 구성 및 현지 공장 건설을 거부했고 대화가 중단된 상태”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향후 논의를 재개할 전망이다.

CATL과 BYD는 세계 1위, 4위 배터리 업체다. 양사는 리튬인산철(LFP) 배터리가 주력이다. LFP 배터리는 니켈 코발트 망간(NCM) 배터리 등보다 에너지밀도가 떨어지지만 가격과 안정성에 우위를 보이는 제품이다.

최근 테슬라를 비롯한 주요 전기차 업체들은 LFP 배터리 탑재 비중을 확대했거나 이를 검토 중이다. 테슬라는 스탠다드 모델의 경우 전량 LFP 배터리를 채용하기로 했다. 앞서 애플도 LFP 배터리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애플은 일본 파나소닉과도 접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파나소닉은 테슬라 최대 협력사다. 미국에 대규모 공장을 갖춘 만큼 배터리 공급이 용이하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서는 애플이 2024년 출시 목표로 전기차 사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