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뒤 “2차례 엔진 점화와 로켓 분리, 페어링과 더미위성 분리까지 차질 없이 이뤄졌지만,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는 것이 미완의 과제로 남았다”며 “내년 5월 2차 발사 때는 완벽한 성공을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전남 고흥우주센터에서 누리호 발사를 보고를 받은 뒤 오후 6시 10분께 대국민 메시지를 통해 “발사체를 우주 700km 고도까지 올려 보낸 것만으로도 대단한 일이며 우주에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며 “누리호 개발 프로젝트에 착수한지 12년만에 여기까지 왔다. 이제 한걸음만 더 나아가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랜 시간 불굴의 도전정신과 인내로 연구개발에 매진해온 항공우주연구원과 학계, 국내기업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에게 진심으로 존경과 격려의 인사를 드린다”며 “오늘 부족한 부분을 점검해 보완한다면 내년 5월 두번째 발사에선 완벽한 성공을 거두게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또 “우주발사체 기술은 국가 과학기술력의 총 집결체로, 우리는 그 누구의 도움도 받지 않고 고난이도의 우주발사체 기술을 우리 힘으로 개발했다”며 “내년 5월 2차 발사를 통해 누리호 기능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누리호 외에 다양한 발사체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오는 2027년까지 다섯 번에 걸쳐 누리호를 추가로 발사하고, 내년부터 총 3조7000억원을 투입하는 한국형 위성항법시스템(KPS) 개발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특히 우주기술을 민간에 이전해 우주산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누리호와 같은 액체연료 발사체보다 고체연료 발사체가 민간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며 “2024년까지 민간이 고체연료 발사체 개발하도록 민관협력을 강화하고, 나로우주센터에 민간전용 발사장을 구축하는 등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적인 우주기업이 탄생하도록 정책, 제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주탐사 프로젝트에 더 과감하게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우리 발사체를 이용해 달 착륙의 꿈을 이룰 것”이라면서 “내년에 달 궤도선을 발사하고 나사(NASA)가 50년만에 추진하고 있는 유인 달 탐사 사업 ‘아르테미스’에도 참여해 기술과 경험을 축적하겠다”고 청사진을 밝혔다. 

또, 2023년엔 나사와 함께 제작한 태양관측망원경을 국제우주정거장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2029년엔 지구에 접근하는 아포피스 소행성 탐사계획도 추진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중요한 성과를 거뒀다”며 “오늘의 성공을 다시 한 번 축하하며, 누리호와 더 넓은 우주를 향해 힘차게 전진하자”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