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준 쿠팡 대표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중국 기업에 개인정보 위탁처리를 맡겼던 쿠팡이 국회 질타에 백기를 들었다. 한국 또는 안전한 제3국 기업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2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출석한 박대준 쿠팡 대표는 “개인정보를 열람하거나 접근하는 업무와 기능을 국내 또는 안전한 곳으로 이전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논란이 불거진 것은 지난 9월 26일이다. 양정숙 의원(무소속)은 쿠팡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서 개인정보 국외 처리 위탁 기업으로 미국 ‘쿠팡 글로벌’, 일본 ‘젠디스크’, ‘제네시스’ 등과 함께 중국 ‘한림네트워크’를 지정한 것을 지적했다. 한림네트워크는 부정행위 모니터링 및 탐지 등을 수행하기 위해 쿠팡을 이용하는 한국 고객정보를 열람할 수 있는 구조다.

중국 기업인 한림네트워크는 중국법의 규정을 받는다. 중국의 네트워크안전법, 반간첩법, 반테러법, (중국)개인정보보호법 등에 따라 (중국)정부가 한림네트워크가 보유한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수 있고, 이 과정에서 한국 쿠팡 고객정보가 중국 정부에 넘어갈 수 있다는 것이 우려의 핵심이다.

당초 양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 입장문을 내놨던 쿠팡은 국회 국정감사가 진행되면서 입장을 선회했다. 한림네트워크에 맡기고 있는 개인정보 처리 위탁을 한국 기업 내지는 논란의 소지가 없는 제3국으로 이전한다는 계획이다.

양 의원은 “쿠팡 본사의 의지나 능력과 무관하게 통제 범위 밖에서 정보유출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점을 짚었고, 이번 쿠팡의 결정은 이를 인정한 것”이라며 “이제라도 지적사항을 인정하고 국민이 우려하는 문제를 수습해 다행이다. 앞으로 국민의 개인정보와 안전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다시 한번 인식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