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년형 ‘홈케어 매니저’ 선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사물인터넷(IoT)으로 제품 고장수리 편의성을 높인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2021년형 ‘홈케어 매니저’를 선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원스톱 셀프케어 서비스다. 생활가전 제품 이상을 진단해 조치 방법을 알려준다. 이용패턴을 분석해 소모품 구입 시점을 통지한다. 2018년 이후 출시 삼성전자 제품 중 무선랜(Wi-Fi, 와이파이)를 내장한 제품 대상이다.

특히 2021년형 홈케어 매니저는 사용환경에서 발생한 이상 동작도 사용자에게 전달한다. 예를 들어 식기세척기의 경우 ‘급수가 원활치 않습니다’ 등을 스마트폰 메시지로 보내는 방식이다. 셀프가이드는 동영상을 늘려 작업 환경을 개선했다. 직접 조치가 불가능한 고장은 서비스센터로 연결해준다.

홈케어 매니저는 2019년 8월 출시했다. 20개국에서 서비스 중이다. 사용자 수는 9월 기준 140만명이다. 국내 사용자는 61만명이다. 삼성전자는 홈케어 매니저 진단 항목을 작년 62개에서 올해 202개로 늘렸다. 내년 상반기까지 400여개로 확대 예정이다. 연내 40개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방침이다.

유미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홈케어 매니저 활용이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스마트싱스를 기반으로 한 원스톱 셀프케어 서비스를 더 많은 국가로 확대해 삼성전자만의 편리한 가전 관리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