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순수 독자기술로 개발된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마침내 오늘(21일) 우주로 향한다. 발사 시간은 오후 4시께로 추정된다. 누리호는 러시아에서 기술 지원을 받은 나로호와 달리 발사체 제작 등 전 과정을 독자적으로 추진한 한국형 우주발사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 따르면, 누리호 연구진은 전일인 20일 오후 8시 40분 누리호를 발사대에 설치하는 작업을 완료했다.

발사 당일인 21일 오전 10시부터 누리호 연구진은 전기 계통에 대한 점검에 들어간다. 기술적인 문제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발사장 주변 날씨를 감안해 최종 발사 시간이 정해질 예정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발사 당일인 21일 오후 고흥 하늘에 구름이 끼고 초속 2~3미터 내외의 약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했으나 발사에는 큰 영향을 주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오승협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발사체추진기관 개발부장<사진>은 20일 열린 브리핑에서 발사 시간이 3시부터 7시로 잡혀 있다고 밝혔다. 21일 오후 발사통제위원회를 통해 발사가 확정이 되고, 2번의 과기정통부 중심회의를 통해 최종 발사시간이 결정될 예정이다. 

정확한 발사 시간은 발사 1시간 30분 전에 공식 발표된다. 발사시간은 발사관리위원회가 21일 오후 2시30분쯤 발표할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로썬 오후 4시경이 유력하다. 기상상황과 우주 물체 충돌 가능성 등을 감안해 발사일 변경 가능성도 있다.

오 개발부장은 “최선을 다한만큼 ‘진인사대천명’이라고 하늘의 뜻을 기대하고 있다”며 “선진국도 첫 발사 성공률이 20~30% 정도다. 어려움을 극복하고 성공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누리호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1톤 이상의 실용 위성을 자체적으로 발사할 수 있는 우주 강국에 진입한다. 미국, 러시아, 유럽,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7번째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