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UV 장비 15대 선적…전체 매출 54% 차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네덜란드 ASML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에서 극자외선(EUV) 장비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 향후 EUV 독점 효과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20일(현지시각) ASML은 2021년 3분기 매출액 52억4100만유로(약 7조1700억원) 순이익 17억4000만유로(약 2조3800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기대비 30% 전년동기대비 32% 상승했다. 순이익은 전기대비 68% 전년동기대비 64% 증가했다.

피터 베닝크 ASML 최고경영자(CEO)는 “3분기 이익률은 51.7%로 기존 전망과 동일하다. 이 기간 예약 매출액은 62억유로(약 8조4800억원)로 EUV 시스템 29억유로(약 3조9700억원)를 포함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요는 여전히 높다. 디지털화 추세와 반도체 부족 현상이 관련 수요를 이끌고 있는 가운데 ASML 생산증대가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4분기 매출은 49억~52억유로, 이익률은 51~52%로 예상된다. 올해 성장은 35%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분기 이어 3분기도 EUV가 실적 개선을 견인했다. EUV는 차세대 노광 기술이다. 대당 2000억원을 넘어서지만 ASML이 독점 생산하고 있어 수요공급 불균형 상태다. TSMC 삼성전자 등의 확보 경쟁이 치열한 이유다.

지난(45%) 분기 처음으로 EUV가 매출 비중 최대를 기록했고 이번(54%)에는 최고치를 경신했다. 메모리 비중도 확대된 점을 고려하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이 메모리 생산에 EUV 도입을 본격화한 영향으로 추정된다. 향후 마이크론 난야테크놀로지 등도 D램 양산에 EUV 기술을 적용할 방침이다.

3분기에 EUV 장비는 15대 선적했다. 분기 기준 최고기록으로 2분기(9대)보다 약 1.5배 확대했다. 상반기(16대) 물량까지 포함하면 지난달까지 총 31대를 출하했다. 당초 올해 목표인 40여대를 상회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ASML은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2025년 매출 전망치를 240억유로(약 33조200억원)에서 300억유로(약 41조2800억원)로 상향 조정했다. 약 25% 높아진 수준이다. 같은 맥락에서 4분기도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
  • [포토] 사진으로 보는 역사적인 '다누리' 발…
  • 다누리, 발사대 ‘우뚝’…韓 첫 달 탐사 카운…
  • 삼성전자, “주방을 화랑처럼”…‘비스포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