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종합감사에서 증인 선서 중인 강종렬 SK텔레콤 인프라 부사장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통신사들이 자회사를 통해 점유하고 있는 알뜰폰 시장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통신3사 가운데 SK텔레콤은 “결정이 내려지면 그에 따르겠다”며 철수 의사를 내비쳤다.

20일 윤영찬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가 진행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종합감사에서 “알뜰폰 시장에서 통신3사 자회사의 점유율이 갈수록 높아져 연말엔 50%를 넘을 전망”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윤 의원은 “도매대가 인가, 도매제공 의무제도 유효기간 연장, 전파사용료 감면 등 알뜰폰 지원 정책이 계속 연장되고 있는데 매년 비슷한 양상”이라며 “제도가 취지대로 유지되려면 통신3사를 (알뜰폰 시장에서) 배제하는 등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했다.

정부가 통신3사의 경쟁 대안으로 알뜰폰 시장을 열어줬지만 정작 알뜰폰 시장의 대부분을 통신사 자회사들이 차지하고 있어, 이들 통신사의 철수가 필요하단 지적이다.

이에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현 상황은) 알뜰폰의 원래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도 “통신사 자회사를 이용하는 알뜰폰 소비자의 권익을 침해하는 부분이 있어 신중한 고려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통신사 자회사와 알뜰폰이 동기화되고 있다”며 SK텔레콤 측에 “알뜰폰 시장 점유율이 낮은 SK텔레콤은 철수 의사가 있는 것이냐”고 질의했다.

이에 증인으로 출석한 강종렬 SK텔레콤 인프라 부사장<사진>은 “알뜰폰 통신사 자회사에 대해선 국회 등 여러 곳에서 논의를 진행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철수 결정이 나면 따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 측 증인인 권준현 전무는 그러나 “현재 상생이라는 콘셉트로 중소 알뜰폰 회사들과 상생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는 답으로 대신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