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21일 발사를 하루 앞두고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 기립했다.

누리호는 20일 오전 7시 20분부터 발사체조립동에서 나와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발사대까지 8시 45분에 발사대 이송 작업을 끝냈다. 이후 기립 준비과정을 거쳐 오전 11시 30분께 발사대에 세워지고, 고정작업도 마쳤다.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과 추진제(연료, 산화제) 등을 충전하기 위한 시설인 엄빌리칼과 연결하고, 추진제 충전 과정에서 막히거나 샐 가능성이 없는지 점검하는 기밀 점검 등 점검 작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발사 당일인 내일(21일)은 발사 운용 최종 점검, 액체산소와 케로신(등유) 충전 준비 작업 등이 이뤄진다. 당일 발사관리위원회가 기상조건, 기술적 조건 등을 검토해 오후 2시반께 발사시간을 발표할 예정이다. 현재로써는 오후 4시 경 발사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누리호는 과거 러시아 기술로 발사체 엔진을 제작한 2013년 나로호와 달리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우주발사체다. 1.5t급 실용급 인공위성을 600∼800㎞ 상공 지구 저궤도에 진입시키는 역할을 한다.

오는 21일 1차 발사에 이어 내년 5월 2차 발사까지 총 두 차례 발사를 앞두고 있다. 1차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미국, 유럽, 러시아,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독자 우주기술을 지닌 7대 우주강국에 진입하게 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삼성전자, ‘더 프리스타일’ 시판…출고가 1…
  • LG전자, “‘씽큐’ 체험해보세요”
  • LG전자, 2022년 에어컨 경쟁 ‘점화’
  •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9일 개최…‘갤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