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4년까지 100% 재사용 체제 구축 목표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SK매직이 친환경 가전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SK지오센트릭과 손을 잡았다.

SK매직(대표 윤요섭)은 SK지오센트릭과 친환경 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0일 밝혔다. 이에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잇츠매직에서 협약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SK매직 윤학진 화성공장장 겸 생산실장과 배성찬 SK지오센트릭 오토모티브 사업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매직은 친환경 가전을 개발하고 보급 확산에 앞장선다. 또 폐가전과 정수기 필터와 같은 소모품을 자체 회수하고 후처리를 통해 수집한 폐플라스틱을 SK지오센트릭에 원료로 공급하게 된다.

SK지오센트릭은 재활용 플라스틱 제조에 대한 핵심기술을 보유했다. 앞으로 친환경 가전을 만드는 데 필요한 고품질의 재생 플라스틱을 SK매직에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두 회사는 2024년까지 수거된 가전에서 발생한 폐플라스틱 100%를 친환경 플라스틱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또 친환경 소재 개발과 적용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R&D)과 정보 교류 등 상호 적극 협력한다.

윤학진 SK매직 화성공장장은 “지속 가능한 플라스틱 순환 체계를 선제적으로 마련하고 친환경 가치소비 생태계를 조성하는 계기”라며 "양사가 가진 핵심역량을 바탕으로 시너지를 발휘해 동반 성장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中企, 인덕션 ‘열전’… 中企, 인덕션 ‘열전’…"경계 없애고 요리 온…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