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하반기 최대어로 꼽혔던 카카오페이가 3번째 도전 만에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일정에 돌입한다. 금융투자업계는 우여곡절을 겪긴 했지만, 상장 이후 카카오페이의 미래에 기대를 거는 분위기다.

20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카카오페이는 이날부터 이틀간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에 돌입한다. 희망 공모가는 6만~9만원, 공모 금액은 최소 1조200억~1조5300억원이다. 이를 기반으로 산출한 카카오페이 예상 시가총액은 7조8000억~11조7000억원이다.

기관 투자자 수요예측으로 공모가를 확정한 후 이달 25일에서 26일 일반 청약받는다. 이후 유가증권시장에 다음 달 3일 상장한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카카오뱅크에 이어 8월 상장예정이었다. 하지만, 공모가 고평가 논란으로 금융당국 증권신고서 정정 요구를 받으면서 상장 일정이 9월 이후로 늦춰졌다. 공모가를 기존 6만3000원~9만6000원에서 6만~9만원으로 낮춰 10월 상장을 시도한 바 있다. 하지만, 이 역시 9월 말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전면 시행에 따라 일부 상품 판매가 중단되며 상장이 다시 연기됐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고평가 논란과 규제 이슈로 곤혹을 치렀던 카카오페이가 상장 이후 불안을 해소하면서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메리츠증권 김동희 연구원은 "카카오페이에 대한 높은 이용자 충성도(3660만명 가입자), 카카오톡 플랫폼에 근거한 네트워크 효과와 빅데이터 경쟁력, 공모자금을 통해 증권 리테일과 디지털 손해보험사 자본 확충 등 국내 대표 핀테크 플랫폼으로서 경쟁력은 한층 더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금소법 등과 같이 핀테크 시장 성장에 따른 사회적 책임과 소비자 보호 이슈가 제기되고 있지만, 증권과 보험 라이선스를 직접 취득하는 전략을 선택하고 있어 중장기 규제리스크에서 가장 자유로울 수 있다"고 예측했다.

KB증권 이동륜 연구원도 "정부가 플랫폼 사업을 잠재 규제대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점은 우려되지만, 상세한 가이드라인 하에 사업 영역을 확장할 수 있다는 점은 오히려 리스크를 줄이는 요인"이라며 "금융소비자보호법 적용으로 인해 온라인연계투자금융업(P2P) 투자, 보험상품 비교 등 카카오페이의 일부 서비스가 중단됐으나 카카오페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2%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中企, 인덕션 ‘열전’… 中企, 인덕션 ‘열전’…"경계 없애고 요리 온…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