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 발사 D-1…오전 발사대 이동 완료

2021.10.20 10:30:21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발사 하루 전날인 20일 오전 발사대로 이동 완료됐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은 이날 오전 7시20분부터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를 발사대로 옮기는 이송 작업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누리호는 무인특수이동차량(트랜스포터)에 실려 발사체 종합 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 이동됐으며, 8시 45분 이송작업이 완료됐다.

이후 기립 준비과정을 거쳐 오전 중에 발사대에 기립된다. 오후에는 누리호에 전원 및 연료·산화제 등 추진제를 공급하기 위한 엄빌리칼이 연결 등 발사 준비 작업이 수행될 예정이다.

한편 누리호는 인공위성 모사체를 싣고 오는 21일 오후 4시(잠정)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될 예정이다. 

과거 러시아 기술로 발사체 엔진을 제작한 2013년 나로호와 달리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우주발사체다. 1.5t급 인공위성을 600∼800㎞ 상공 지구 저궤도에 진입시키는 역할을 한다.

발사에 성공할 경우 우리나라는 미국, 러시아, 유럽, 중국, 일본, 인도에 이어 독자 우주기술을 지닌 7대 우주강국에 진입하게 된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中企, 인덕션 ‘열전’… 中企, 인덕션 ‘열전’…"경계 없애고 요리 온…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