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의 신규 가입자가 올해 3분기에만 440만명을 기록했다. 한국산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게임’ 인기가 큰 몫을 했다는 평가다.

1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이날 3분기 실적을 발표, 전 세계 가입자 수가 신규 유료 가입자 440만명을 포함한 2억1360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넷플릭스 예상치 350만명, 시장 예상치 384만명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만 220만명이 새로 가입했고, 미국·캐나다에선 7만3000명이 늘었다.

당초 넷플릭스는 위드코로나와 함께 경제활동이 재개되며 신규 가입자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봤지만, 오징어게임을 필두로 신작들이 히트를 친 것이 전화위복이 됐다.

넷플릭스는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오징어게임이 1억4200만 가구가 타이틀을 샘플링하며 가장 인기 있는 쇼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는 이날 실적 발표에서 오징어게임 속에 등장한 초록색 체육복 코스튬을 입고 등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WSJ는 “지난해 3분기에는 코로나19 팬데믹 영향 속에서도 넷플릭스 가입자 수가 220만명 증가하는데 그쳐 예상을 밑돌았지만, 올해 3분기엔 오징어게임이 판도를 뒤집었다”고 설명했다.

덕분에 넷플릭스의 3분기 실적도 크게 개선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6% 증가한 74억8000만달러로, 월가 전망치에 부합했다. 순이익은 지난해 3분기 7억9000만달러(주당 1.74달러)에서 올해 3분기 14 5000만달러(주당 3.19달러)로 2배 가까이 뛰었다. 이 역시 증권가 예상치인 주당 2.57달러를 웃돈 것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中企, 인덕션 ‘열전’… 中企, 인덕션 ‘열전’…"경계 없애고 요리 온…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