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통신 3사의 5G 기지국 설치가 미진한 가운데, 강남구 1곳이 70개 기초단체보다 5G 기지국이 더 많이 설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이 20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말 현재까지 70개 기초단체에 설치된 5G 기지국은 2788개로 강남구에 설치된 5G 기지국 2821개보다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70개 기초단체는 ▲전남이 15곳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북 12곳 ▲경남 10곳 ▲강원 8곳 ▲전북 8곳 ▲충북 7곳 ▲충남 7곳 ▲인천 2곳 ▲경기 1곳 순이었다.

이들 기초단체와 강남구 인구 및 면적의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70개 기초단체의 인구는 약 303만 1104명으로 강남구 53만2818명에 비해 5.6배 더 많았다. 면적은 70개 기초단체가 약 4만 5,263㎢로, 강남구(39.5㎢)보다 1146배 더 넓었다.

도심 면적으로만 보더라도, 이들 기초단체는 5038㎢로, 강남 39.5㎢에 비해 127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5G 기지국 수에 따른 229개 기초단체별로는, 철원군과 양구군은 5G 기지국 망이 전혀 설치되지 않았고, 의령‧봉화‧영양‧신안군 등 4개 지역은 단 1개만 설치가 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어 ▲2~10개 15곳 ▲11~50개 28곳 ▲51~100개 14곳 ▲101~500개 43곳 ▲501~1000개 44곳 ▲1001~2000개 64곳 ▲2001개 이상 15곳이었다.

양정숙 의원은 “올해 통신사의 5G 이용을 권장하는 마케팅 비용은 약 8조 원 가량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이용자의 5G 이용에 대해서는 여전히 부족하다”며 “강남구 1곳에 설치된 기지국 수가 70개의 기초단체보다 더 많은 것은 부의 원리에 따라 망을 설치하는 데에만 노력을 한다는 방증이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70개 기초단체가 인구‧면적이 각각 5배, 1000배 이상 많지만, 여전히 5G에 대한 설치 의지가 없고, 함평‧영광‧고성의 경우에는 오히려 줄어 들었다”며 “통신 3사는 적극적으로 5G 기지국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