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서비스 상용화 2년 3개월만에 국내 5G 서비스 가입자가 1780만명을 넘어섰지만, 소비자 대다수는 ‘5G 전용서비스’의 존재조차 모를 뿐만 아니라, 이를 이용하는 소비자는 극소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양정숙 의원(무소속)은 ‘5G 전용서비스 인식 및 이용현황’ 정책보고서를 통해 5G서비스 가입자 72%가 5G 전용서비스 자체를 알지 못하고 있었으며, 통신사에 따라 가입자 중 60~70%는 이 서비스를 단한번도 이용해 본 적 없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밝혔다.

국내 통신3사는 2019년 4월 세계 최초로 상용화에 성공한 5G 서비스로 차별화된 ‘5G 전용 서비스’를 내세우며 가입자를 유치했으나, 5G 서비스는 LTE에 비해 최저요금 구간이 최소 1만2000원에서 2만2000원 높아 통신료 부담이 크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5G 서비스 소비자들은 비싼 통신요금을 부담하면서도 기존 LTE보다 한 차원 다른 5G 전용서비스를 기대했지만, 실상은 그렇지 못했다는 게 양 의원의 시각이다.

LTE에 비해 전송속도는 다소 빨라졌지만, 5G 서비스를 부각할 만한 특별한 콘텐츠는 부족했고 통신사들이 강조했던 ‘5G 전용서비스’는 기존 서비스와 별반 다르지 않아 제공되고 있는 사실조차 모르는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양 의원이 펴낸 정책보고서를 보면, 5G 가입자 중 72.1%가 ‘5G 전용서비스’ 존재 자체를 모르고 있었다. 통신사별로는 KT 가입자 77.4%, SK텔레콤 74.6%, LGU+ 57.1%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G 전용서비스’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만큼 이용률도 낮게 나타났다. SK텔레콤 가입자 79.7%, LGU+ 66.9%, KT 59.7%는 지금까지 ‘5G 전용서비스’를 단한번도 이용해 본 적이 없었다.

또한 ‘5G 요금제’에 대한 만족도에서도 만족하지 못한다는 부정적 답변이 47.9%를 차지한 반면, 만족한다는 답변은 14.8%로 대조를 보여 여전히 5G 요금제에 대한 불만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양정숙 의원은 “1,780만 5G가입자들은 기존과 다른 새롭고 다양한 5G서비스 이용을 원한다”면서 “차별화된 통신품질과 전용서비스를 기대하면서 비싼 요금을 지불하고 있지만 정작 통신사들은 LTE와 별반 다르지 않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소비자 권리가 통신사 이익 앞에 소외당하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