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용인 클러스터 조성 후 안성천 변화 추적 조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SK하이닉스가 환경보호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을 잡았다.

SK하이닉스(대표 박정호 이석희)는 MS와 ‘안성천 종(種) 다양성 연구 및 디지털 그린 인재 양성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안성천은 향후 조성할 경기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주변에 있는 하천이다.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는 SK하이닉스 등 국내외 50여개 업체가 입주한다. 2025년 가동 목표다. 이들은 반도체 제조 등에서 사용한 물을 정화해 안성천에 방류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MOU로 환경에 대한 지역사회 오해를 해소하고 지역 청년이 환경/데이터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키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용인 클러스터 가동 후 방류가 본격화하면 안성천 수량이 많아져 생태계가 활성화 하는 등 긍정적 변화를 예상했다. 이 변화는 MS 애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분석한다. 검증 과정은 지역 주민 등 이해관계자가 참여한다. 기초 데이터 수집도 지역 주민 등이 함께한다.

안드레아 델라 마테아 MS 아시아태평양지역 사장은 “가장 유한한 자원인 지구를 지키기 위해 SK하이닉스와 협력하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한국이 기술 및 데이터 기반 녹색 성장 이니셔티브의 선두에서 고용 증가, 에너지 안보,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 실질적 성과를 이끌어 온 만큼 MS의 기술, 경쟁력, 자원 등을 지원해 보다 탄력적인 지역 기반을 확립하도록 협업하는 것이 리더로서의 우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동섭 SK하이닉스 대외협력총괄 사장은 “정보기술(IT)을 이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같은 목표로 MS와 협력하게 됐다”며 “용인 클러스터를 더욱 건강한 상생 환경 단지로 만들기 위해 여러 분야의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하고 투명하게 소통하겠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