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최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등으로 인해 달라진 시청행태를 반영한 정확한 시청률 조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한국언론학회는 지난 16일 ‘현행 시청률 조사의 한계와 시청행태 변화에 따른 대안 모색’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최영재 한림대 교수가 사회를 맡고 성윤택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 박사가 발제를 맡았다.

성 박사는 ‘N스크린 시대, 정확하고 높은 시청률’을 주제로 한 발제에서 현행 시청률의 한계를 지적했다. 그에 따르면 국내 시청률 조사방식을 적용했을 때, 실제 시청기록이 있음에도 시청률이 0%로 집계되는 등 부정확한 결과가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는 따라서 미디어 통계 품질 제고를 위한 인증 작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대표적 사례로는 미국의 MRC(미디어 데이터 협의체)가 꼽힌다. 1960년대 업계 자율로 시청률 검증을 하기 위해 조직된 MRC는 신뢰할 수 있는 시청률 조사 방법과 이를 위한 최소 윤리 기준을 마련해 조사가 제대로 수행되는지 감시하는 역할을 한다. 한국 역시 K-MRC와 같은 기구를 조성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어진 토론에서도 현행 시청률조사 방식의 대안 모색을 위한 협의기구 구성이 시급하다는 데 참석자들이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활빈 강원대 교수는 “미디어 환경과 시청행태가 변화했는데 시청률 조사방식은 변화가 없다”면서 “하지만 광고주 입장에서는 광고 집행을 하려면 시청률은 필요할 수 밖에 없으므로 방식의 개선에 대한 요구는 지속적으로 제기될 것”이라고 봤다.

성기현 연세대 박사는 “민간에서 사업자들끼리 해결할 수 있는 성격의 문제가 아니다”라면서 “해결 방안으로 셋탑박스 데이터를 활용하는 방법이 있을 수 있고, 다만 개인이 아닌 가구 데이터라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플랫폼 사업자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냈다.

정용찬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박사는 “시청률조사의 패러다임 변화가 필요하다”면서 “패널조사와 셋탑의 데이터를 결합하는 작업 필요한데, 쉽지 않은 작업이기 때문에 규제당국이 나서서 어느 정도의 강제성을 둘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황성연 닐슨미디어 박사는 “시청률 조사를 통해 얻는 닐슨의 수익은 10년 전보다 낮은 상황으로, 해결을 위해서는 비용 분담이 필요하다”면서 “또한 방송의 개념을 어디까지로 할 것인지 명확화 해야 한다”고 봤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