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 100억원 투입…시그넷이브이 지분율 8.4%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앤씨앤 자회사 넥스트칩이 전략적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15일 넥스트칩은 SK㈜ 자회사 시그넷브이로부터 투자를 받는다고 밝혔다.

앤씨앤은 보유한 넥스트칩 주식 98만6000주를 80억원에 시그넷이브이로 매각한다. 넥스트칩은 보통주 신주 약 24만6000주 발행을 통해 시그넷이브이로부터 20억원을 조달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매각가격과 신주발행가격은 주당 8111원이다. 총 100억원을 투자하는 시그넷이브이 넥스트칩 지분율은 8.4%가 된다.

이번 계약으로 넥스트칩은 지난 8월과 9월에 205억원 자금 조달한 데 이어 총 225억원을 투자받게 됐다.

2016년 설립된 시그넷이브이는 전기차 충전기 제조 및 판매가 주력 사업이다. 관련 분야 국내 1위다.

현재 350킬로와트(kW)급 초급속 충전기 최대 시장 미국에서 50% 이상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기술 선도 유망 기업으로 코넥스 시장에 상장돼 있다.

SK㈜는 전기차 시장 확대와 맞물려 시그넷이브이 성장성을 높게 평가했다. 지난 8월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다.

넥스트칩 김경수 대표는 “시그넷이브이가 추구하는 전기차 충전기 기술 및 사업과 넥스트칩이 보유한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반도체 기술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며 “전기차 충전기 제어용 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각자 기술을 조합해 전기차 충전기 제어용 반도체 및 로봇 기반 전기차 급속 자동충전시스템 등 새로운 제품을 통한 신규시장 창출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할 계획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