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 업로드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최근 미국에서 실시한 기술 시연에서 5G 업로드 속도 711메가비피에스(Mbps)를 달성했다고 15일 밝혔다.

711Mbps는 1기가바이트(GB) 파일을 10초만에 전송할 수 있는 속도다. 기존 대비 약 2배 빨라졌다.

시연은 삼성전자 ▲28기가헤르츠(GHz) 대역 5G 기지국 ▲2.1GHz 대역 4세대(4G) 이동통신 기지국 ▲가상화 코어 등을 이용했다. 버라이즌 통신망에서 퀄컴 통신칩 스냅드래곤X65를 내장한 스마트폰으로 속도를 측정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개발팀장 이준희 부사장은 “버라이즌, 퀄컴과 협력한 이번 초고속 업로드 시연을 통해 차별화된 5G 서비스와 몰입감 높은 사용자 경험을 실현하는 데 한발 더 다가섰다”며 “신기술 개발 및 협력을 통해 가입자와 기업의 통신환경을 획기적으로 전환할 다양한 5G 기술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