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월트디즈니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인 ‘디즈니플러스(디즈니+)’가 내달 12일 국내 정식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국내 콘텐츠 투자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1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디즈니+ 기자간담회에서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다이텍트 투 컨슈머) 사업 총괄은 “한국은 ‘K-컬처’라 불리는 뛰어난 문화 콘텐츠로 전 세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글로벌 콘텐츠 및 엔터테인먼트 업계를 휩쓸고 있다”며 “한국콘텐츠는 탁월한 제작 수준과 독창성으로 아시아를 비롯한 전세계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기생충’을 가장 좋아하는 작품으로 꼽으며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제작수준과 창의성, 독창성이 강점”이라며 “국내 콘텐츠 제작사들과 지속적 협력을 통해 다양하고 뛰어난 작품을 제작해 업계 성장에 기여하고 소비자들이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구체적인 투자 금액을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김소연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DTC 사업 총괄은 “오후에 열릴 아태지역 콘텐츠 쇼케이스에선 약 20여편의 작품을 공개될 예정인데, 이중 상당수가 한국작품”이라며 “한국에선 좀 생소할 수 있으나 ‘스타’ 브랜드에 한국 콘텐츠가 제작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디즈니 투자로 제작된 판권의 저작권과 제작진 및 출연진 인센티브 관련 질문에 대해선 “현재 준비하고 있는 작품, 계약 상황마다 상이하기 때문에 명확히 말하기 힘들다”며 “콘텐츠 파트너와 윈윈하는 모델로 함께 성장하겠다”고 답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 삼성전자, 포터블 프로젝터 ‘안착’…‘더 프…
  • 구글, 스마트시계 '픽셀워치' 5월 공개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