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최초 국제인증 획득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S전선이 케이블 사업에서 성과를 냈다.

13일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차세대 초전도 케이블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초전도 케이블은 송전 중 전력 손실이 거의 없고 대용량 송전이 가능하다. 전자파도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 에너지 제품으로 불린다.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초전도층 구조를 개선했다. 전력 전송량을 기존보다 20% 이상 늘리면서 생산비는 10% 이상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LS전선 관계자는 “초전도 플랫폼 사업은 변전소 크기를 기존의 10분의 1 이하로 줄이고 구축 비용은 30% 이상 절감할 수 있다”며 “전력 설비 증설이 어려운 도심을 중심으로 사용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LS전선은 한국전력 고창전력시험센터에서 전력연구원과 2년간 연구를 통해 ‘23킬로볼트(kV)급 3상동축’ 초전도 케이블을 개발했다. 업계 최초로 국제전기표준회의(IEC) 규격을 획득하기도 했다.

한국전력은 내년 시작하는 ‘초전도 플랫폼 사업’에 해당 모델을 적용할 전망이다. LS전선은 2019년 세계 최초로 초전도 케이블 상용화에 이어 차세대 제품도 선점할 것으로 기대된다. 상용화 역시 앞서 갈 것으로 기대된다.

명노현 대표는 “전 세계적인 ESG 경영 트렌드에 힘입어 북미와 유럽 등을 중심으로 초전도 사업이 확대될 것”이라며 “국내 상용화 경험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