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델테크놀로지스(이하 델)이 텔레콤 시장을 대상으로 한 사업 전략을 공유하며 한층 고도화된 솔루션으로 통신사업자의 현대화 과정에 지속해서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발표했다.

통신 서비스가 5G로 진화하면서 통신사업자의 인프라망은 더욱 정교하고 복잡해졌다. 빠른 속도와 전송용량 확대만큼 관리해야 할 접점과 방식이 복잡해진 탓이다. 하지만 델테크놀로지스는 통신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기지국 등에서 자동으로 정보를 수집하는 ‘엣지‘ 인프라와 무선랜 등의 무선망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다.

이미 델테크놀로지스는 국내에서 SK텔레콤과 함께 매우 혁신적인 통신 플랫폼을 개발한 사업 등을 성과로 내세우고 있기도 하다.

13일 델이 통신서비스업체(이하 CSP)를 지원하기 위해 개방형 네트워크 인프라를 제공하는 파운데이션 지원솔루션을 고안한 데 이어, 추가적인 기술을 통해 오픈램과 5G를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델은 ‘베어베탈 오케스트레이터’라는 새로운 텔레콤 소프트웨어에 대해 설명했다. 이를 통해 CSP에 더 강건한 네트워크 서포트를 제공하고, 개방형 생태계를 확장해 CSP에 더 강건한 네트워크 지원을 가능하게 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이번 솔루션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엣지 네트워크’를 더 간결하고 배포 비용을 절감하면서 구축할 수 있게 해준다는 장점이 있다. 주요 통신업체가 사용하는 3대 클라우드 스택에 대해 지원도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네트워크 업타임을 극대화해 24시간 내내 델 전담서포트가 가동되는 것도 강점으로 꼽았다.

델의 설명에 따르면 5G 통신망을 구축하면서 컴퓨터 서버를 코어에서 ‘엣지’와 무선 랜 환경을 확장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는 CSP는 복잡하고 관리할 장소가 많다는 장애요소를 갖고있다. 델은 “베어메탈오케스트레이터가 이러한 과제를 해결할 수 있게 도와준다”고 밝혔다. 수십만대의 서버 배포 및 관리를 자동화할 수 있는 폭과 규모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베어메탈 오케스트레이터’는 지리적 위치에 걸쳐 수십만 대의 서버 배포 및 관리를 자동화할 수 있는 폭과 규모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통신 서비스 제공자가 네트워크의 위치에 관계없이 서버를 검색하고 인벤토리를 수행할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하는 한편 소프트웨어를 온라인으로 배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델은 개방형 API도 언급했다. API를 통해 통신 분야의 독립사업자(ISV) 에코시스템과 고객이 모든 네트워크 기능을 배포하고 실행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전했다.

델 관계자는 "통신서비스 업체들은 비용을 제어함으로서 엣지를 빨리 구축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67% 비용절감이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며 "선호하는 소프트웨어를 선택해서 구축할 수 있고, 향후에는 레드햇 등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
  • LG화학, ‘제6회 대학생 광고 공모전’ 수상…
  • SK이노베이션, ‘힐링+스페이스’ 개최
  • 삼성전자, ‘더프레임’ 연간 판매량 100만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