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EI, “이례적 요청 아니다. 대립 아닌 협력 위한 것”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한국 반도체 업체가 미국 정부의 반도체 자료 요청을 거부할 경우 미국 공공조달 시장 참여를 제한 받을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싱크탱크 전망이다.

12일(현지시각) 미국 한미경제연구소(KEI)와 한국 기자단과 간담회에서 KEI 연구진은 “(반도체 업체가) 미국 정부의 요구를 거부할 경우 공공조달 참여에 제약이 있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미국 정부는 지난 9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제조사에 최근 3년 매출을 비롯 고객사 등 반도체 생산과 유통 관련 정보를 45일 내에 제출토록 했다. 자발적 제출을 강조했지만 관보에 게시하는 등 사실상 강제적 수단을 동원할 수도 있음을 암시했다.

반도체 업계는 난색을 표했다. 이 정보는 영업기밀이기 때문이다. 이 정보가 노출될 경우 가격협상력 등 경쟁력 저하가 불가피하다. 하지만 미국 정부 위세에 공식적 불만은 자제하는 분위기다.

KEI는 “이런 요구는 이례적인 것이 아니다”라며 “삼성전자 등과 협력하려는 것이니 대립하려는 것이 아니다”라고 미국 우선주의 비판을 반박했다.

한편 KEI는 미국 워싱턴D.C에 본부를 둔 비영리 독립기구다. 한미 관계 연구 등을 하고 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