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제 광융합 엑스포 대통령상 수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도 차세대 디스플레이 마이크로발광다이오드(LED) 품질 향상에 속도를 내고 있다.

13일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이날부터 15일까지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국제 광융합 엑스포’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 행사에서 마이크로LED 디스플레이 분야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공동 개발했다. LG전자는 작년 마이크로LED 사이니지(광고판)을 출시했다.

마이크로LED는 LED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다. 화질과 수명 등에서 기존 디스플레이보다 강점이 있다. 크기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LG전자는 박막트랜지스터(TFT) 방식을 적용했다. 인쇄회로기판(PCB) 대비 고해상도 구현과 효율이 높다는 것이 LG전자 설명이다.

LG전자 정보디스플레이(ID)사업부장 백기문 전무는 “차별화된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한계를 뛰어넘는 혁신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