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게임3사 등 콘텐츠기업과 국내 앱마켓 상생협약(MoU) 체결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뿐 아니라 토종 앱마켓에서도 글로벌 대작게임을 만나볼 수 있게 될까? 원스토어‧갤럭시스토어와 국내 대표 게임3사 등이 한 자리에 만났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은 한국 모바일 앱 생태계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세계 최초 인앱결제 강제를 금지하는 전기통신사업법이 지난달 14일 시행된 후 변화된 환경 속에서 국내 앱마켓 및 콘텐츠 기업과 현 상황을 점검하고, 플랫폼 시장에서 제도가 안착될 수 있도록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다.

참석자는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원욱 위원장 ▲한준호 위원(더불어민주당) ▲원스토어 이재환 대표 ▲갤럭시스토어 이원진 사장 ▲엔씨소프트 안용균 상무 ▲넥슨 김정욱 부사장 ▲넷마블 김성철 상무 ▲웨이브 이태현 대표 ▲티빙 정대준 국장 ▲멜론컴퍼니 이제욱 대표 ▲지니뮤직 최호창 부사장 ▲플로 김동훈 부사장 ▲한국인터넷진흥원 이원태 원장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 고진 회장 등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국내 앱마켓, 모바일 콘텐츠기업, 전문기관·관련협회가 ‘국내 앱마켓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국내뿐 아니라 글로벌 모바일 콘텐츠 시장을 대표하는 게임3사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와 국내 인터넷 동영상서비스 기업, 음악 스트리밍 기업이 모두 참여해 체결한 최초의 상생협약이다.

상생협약 주요 내용은 ▲국내 모바일 앱 생태계 내 공정경쟁 및 동반성장 환경 조성 ▲국내 이용자 피해 예방 및 권익 증진 ▲국내 콘텐츠 기업의 부당한 차별 없는 콘텐츠 입점 ▲국내 앱 마켓 사업자의 원활한 콘텐츠 입점 지원 등이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모바일 앱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실태조사와 함께 지난 5월 협약 당사자들과 간담회를 시작으로 6차례 논의를 통해 전반적인 국내 앱 마켓 현황에 대해 검토하고 조성 방안에 대한 의견수렴을 진행하고 있다.

상생협약 체결 이후, 자유 토론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간담회에서 참석자 모두가 국내 모바일 앱 생태계 건전한 발전에 공감했다. 콘텐츠 업계는 글로벌 사업자와의 공정한 경쟁 환경 조성을 위한 협력 및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창작자에게 정당한 수익배분을 위한 여건 마련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국내 앱마켓은 모바일 앱 생태계 내 공정경쟁과 동반성장을 위한 환경 조성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의지와 함께 콘텐츠 업계·이용자 지원과 관심을 부탁했다.

과기정통부 임혜숙 장관은 상생협약 이행을 위해 국내 앱마켓, 콘텐츠 기업 등 참석자 모두가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국내 앱 마켓과 콘텐츠 기업 경쟁력 확보는 국민을 포함한 이용자들이 한류로 대표되는 우수한 국내 콘텐츠를 다양하고 저렴하게 즐길 수 있고 이를 통해 창작자와 개발자 권리 보장 강화, 관련 콘텐츠 산업 성장의 토대”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 콘텐츠 산업 종사자 대부분이 20·30대로, 청년 창작자·개발자들이 능력과 노력에 상응하는 보상을 받고 더 큰 꿈을 가질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
  • 삼성전자, 美 고가 프로젝터 점유율 1위 등극
  • SK온, ”EV배터리 상태 직접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