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체 비용 규모 1조4000억원…LG전자와 분담비율 논의 중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기업공개(IPO) 절차를 속개한다. 미국 제너럴모터스(GM)와 리콜 합의가 큰 틀에서 마무리된 덕분이다. 다만 LG전자와의 충당금 분배 등이 과제로 남아있다.

12일 LG에너지솔루션은 GM 리콜 조치에 대한 제반 사항이 종결되면서 잠정 보류된 IPO 과정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앞서 GM 전기차 ‘볼트EV’ 등에서 연이은 화재가 발생했다. GM은 리콜을 단행하기로 했다. 배터리 셀을 만드는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팩을 만드는 LG전자도 관련 비용을 부담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LG에너지솔루션 IPO가 멈춰섰다.

3사는 공동 조사를 통해 제품 상세 분석 및 다양한 테스트를 진행했다. 분리막 밀림과 음극 탭 단선이 드물지만 동시에 발생하는 경우가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업체는 배터리 셀 및 모듈 라인 공정 개선을 진행한 뒤 일시 중단한 생산을 재개했다.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초기 생산분은 모듈 및 팩 전수 교체, 최근 생산분은 진단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모듈 선별 교체로 진행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가 부담해야 할 비용은 총 1조4000억원으로 예상된다. 추후 진행 과정에 따라 일부 변동이 있을 수 있다. 일단 두 회사는 분담률에 대해 중간값을 적용하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경우 지난 2분기 실적에 910억원을, 3분기에 추가로 6200억원 반영하기로 했다. LG전자는 2분기 2346억원, 3분기 4800억원을 충당금으로 쌓는다.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 최종 분담비율 역시 양사 귀책 정도에 따라 추후 결정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은 10년 이상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어온 중요한 고객사”라며 “이번 리콜을 해결한 것으로 계기로 상호 신뢰를 다지고 미래 파트너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