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플랫폼 규제 강화 움직임 속 네이버 주가가 저평가됐다는 의견이 팽배하다.

최근 증권사들은 연이어 네이버 적정주가를 50만원대로 제시했다. 메리츠증권의 경우, 네이버 적정주가를 59만원으로 내놓았다. 지난 8일 종가 38만8500원보다 약 51.9% 높은 수치다. 유진투자증권은 53만원, 한화투자증권은 56만원을 목표로 삼았다.

정부와 국회가 전방위적으로 빅테크 기업을 규제하겠다고 나서면서, 네이버‧카카오 등 플랫폼 기업 리스크가 점점 커지고 있다. 골목상권 침해,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 등 국정감사 이슈까지 더해졌다. 여기에 더해 미국‧중국 등 대외적 불확실한 경제 상황에 국내증시까지 영향을 받고 있다.

이에 지난 7월26일 46만5000원까지 치솟았던 네이버 주가는 지난 5일 37만원까지 내려앉았다. 하지만, 현재 벌어지는 이슈와 규제 방향이 네이버 실적에 단기적으로 미칠 영향은 낮다. 네이버 핵심사업 및 펀더멘탈을 훼손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다.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네이버 3분기 매출액은 1조6857억원, 영업이익은 3437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3.9% 17.8% 증가할 전망이다. 컨센서스(시장전망치) 매출액 1조7000억원, 영업이익 3381억원에 부합한다는 설명이다.

더군다나, 네이버는 이미 맷집을 갖췄다. 2011년 말 네이버는 시장지배적 검색엔진 점유율을 바탕으로 신산업을 진행하며, 정부부처와 국회 지적을 수차례 받았다. 이 때 네이버는 중소기업 상생의지를 드러내며, 골목상권 진출 논란 관련 서비스와 사업을 이미 철수했다.

한화투자증권 김소혜 연구원은 “최근 플랫폼사가 직면한 이슈와 문제를 미리 겪은 기업이 네이버”라며 “규제 노이즈는 끊이지 않고 있지만, 비판을 수용하기도 하고 무리한 규제에 대응하기도 하고, 과감하게 대규모 리소스를 편성하기도 하면서 경험과 내공을 축적해 왔다”고 설명했다.

커머스 사업만 봐도, 판매자에게 업계 최저 수준 수수료를 유지하면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어 규제 리스크에 큰 영향을 받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네이버파이낸셜은 9월25일 금융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금소법) 개정안 시행에 따라 사업자 의무보험을 안내 형태로 변경했고, 대출 중개와 후불결제 서비스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았다.

유진투자증권 노경탁 연구원은 “네이버는 골목상권 이슈와 연관된 커머스 매출과 금융 규제관련 핀테크 매출 비중이 낮다”며 “지금까지 보수적이었던 국내 사업확장 대신 해외사업에 집중해왔으며, 웹툰과 클라우드 본격적인 성장과 메타버스 글로벌 진출에 따른 수익 가시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LG전자, “올레드TV도 오브제컬렉션”
  • 中企, 인덕션 ‘열전’…
  • LG전자, “스탠바이미로 웹툰 보세요”
  • [PLAY IT] 아이패드9 vs 아이패드미니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