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A, ‘가상융합(XR+α) 제도 수립 위한 설문조사’ 실시
-가상융합 분야 기업 104개 응답... ‘독립법안 필요성’ 공감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메타버스 관련 업계가 가장 원하는 지원정책은 사업자 대상 다양한 진흥 정책 지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으로부터 받은 ‘가상융합(XR+α) 제도 수립을 위한 산업계 현장의견 설문조사’결과에 따르면, 관련 기업 중 94.3%가 여러 지원정책 중 금융지원방안, 창업 및 민간투자, 해외시장진출 등 다양한 진흥정책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것으로 분석됐다.

NIPA가 올해 4월 21일부터 5월 17일까지 온라인에서 실시한 이번 설문조사는 가상융합기술 진흥제도 수립의 방향성 도출 등을 위해 진행됐다. 메타버스 관련 주요 사업자라 할 수 있는 가상융합(XR+α) 분야 104개 기업이 응답했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두 번째로 많은 지지를 받은 지원정책은 신제품·서비스 출시를 위한 선제적 규제개선 추진(93.2%)으로 나타났다. 또, 가상융합 신시장 창출을 위한 시범사업 확대(91.3%), 가상융합 관련 기술·시장 현황 및 실태 조사(90.4%), 전문인력 양성 및 교육 인프라 구축(87.5%), 사업화 관련 규제 해소를 위한 사전 컨설팅 지원(81.8%), 안전성 검증, 이용자 보호 등과 관련된 실증사업 지원(77.9%), 가상융합 기기 등에 대한 표준화 지원(77.0%) 등의 응답도 높았다.

이박에 가상융합(XR+α) 분야의 체계적 지원을 위한 독립법률이 필요하다고 답변한 기업도 7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메타버스 열풍 속에서 이와 관련한 법 제정의 필요성 역시 많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조승래 의원은 “메타버스 관련 법률이 제정된다면 업계가 원하는 다양한 내용이 포함돼야 함은 물론, 새로운 법률이 또 다른 규제로 작용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임시기준’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고려하는 등 메타버스 발전 및 지원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방안들을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승래 의원은 이미 메타버스 관련 '가상융합경제 발전 및 지원에 관한 법률안'을 준비 중이다. 법안 내용에는 현행 법제에서 찾을 수 없는 신개념 ‘임시기준’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임시기준’은 메타버스 등 가상융합서비스의 개발·제작·출시·판매·제공·유통 등을 위해 필요한 법령 등이 없거나 불합리·불분명한 경우, 가상융합사업자 등의 제안에 따라 임시적으로 적용할 기준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는 개념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영상] 누리호 우주 가는 길...15분 45초 '셀…
  • 삼성전자, “프리미엄 고객, AS도 프리미엄으…
  • LG전자, ‘퓨리케어 에어로타워’ 신제품 선…
  • 삼성전자, 고해상도 모니터 ‘뷰피니티 S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