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윈도11을 출시한 가운데 개인 이용자와는 달리 공공기관의 경우 적극적으로 업그레이드에 나서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7일 MS는 새로운 운영체제(OS) 윈도11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윈도11에서는 기업 업무 프로세스가 복잡해지고, 협업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하이브리드 작업에 적합한 설계를 적용했다는 설명이다.

윈도10을 이용하는 개인사용자들은 무료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어 빠르게 안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공공기관의 경우 정부 정책, 업그레이드 수요 전망 등을 종합할 때 과거와 같은 대대적 전환은 힘들어 보인다.

앞서 정부는 개방형 OS 도입 확대 정책을 내세운 바 있다. 기존 윈도OS에 대한 의존도를 해소하고, 특정 기업으로의 종속성을 낮추려는 방편이었다. 이른바 탈윈도 전략으로 리눅스 기반 OS 등 윈도를 대신할 수 있는 다른 OS를 검증해 확산시키고, 국내 소프트웨어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정부는 2020년 말부터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개방형 OS 도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힌 상태다.

이에 더해 정부는 2019년 윈도10이 출시되면서 2019년 한 해 동안에만 약7300억원 예산을 들여 행정·공공기관 PC 가운데 약 73%를 윈도10으로 교체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예상대로 교체가 진행됐다면, 업그레이드된 지 얼마 안 된 PC가 대다수인 상황에서 다시 한번 OS를 교체하기 위해 추가 예산을 들여야 하는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구세대 PC의 경우 자동 업데이트가 되지 않기 때문에 수동 설치가 필요할 수 있다. 직접 업데이트하면 되는 개인과 달리 기업이나 공공기관의 경우 PC교체 등에 따른 추가 비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를 위한 예산이 편성될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MS측은 공공기관이 윈도11로의 전환을 기피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한 언급은 꺼려하는 분위기다. 다만, MS 적극적 프로모션이나 공공기관에서 마땅히 대체할 국내OS가 없을 경우, 윈도11로의 전환은 확대될 수 있다.

한편 윈도11은 기존 윈도10 이용자면서 윈도11 설치 사양을 만족하는 PC라면 무료로 업그레이드 받을 수 있다. 모든 사용자가 윈도11로 업그레이드할 필요는 없지만, MS는 2025년 10월 14일까지만 윈도10을 지원한다. 이후부터는 윈도10에 대해 보안업데이트 등을 진행하지 않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