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기업용 소프트웨어(이하 SW) 제품 및 서비스 기업 리미니스트리트는 대한항공의과의 계약을 연장해 오라클 엔터프라이즈 포트폴리오 전체 유지보수를 맡게 됐다고 7일 밝혔다.

대한항공은 지난 2019년에 오라클 시벨 SW에 대한 지원을 공급업체에서 리미니스트리트 유지보수로 전환했다. 오라클 EBS(E-Business Suite), 퓨전 미들웨어 및 데이터베이스(이하 DB)를 포함한 나머지 오라클 SW 포트폴리오를 리미니스트리트로 전환하게 됐다.

대한항공은 리미니스트리트 유지보수로 전환함으로써 오라클 SW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효율적인 더 나은 대응을 받는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한항공의 전체 IT 예산에서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이하 앱)과 데이터베이스(이하 DB)의 유지보수에 소요되는 비용이 큰 부분을 차지했다”며 “리미니스트리트가 더 높은 효율성을 제공함에 따라 팀은 보다 시급한 다른 비즈니스 프로젝트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국리미니스트리트 김형욱 지사장은 “리미니스트리트 고객은 계약일부터 최소 15년 동안 기존 시스템을 지원하는 리미니스트리트 전문 서비스에게 미션 크리티컬 엔터프라이즈 SW 시스템을 맡기고 전략적인 투자와 리소스를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인텔, 파운드리 생태계 구축 ‘잰걸음’…ED…
  • 전 세계 정부, TSMC ‘러브콜’…왜? [IT…
  • 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 모듈 개발
  • LG전자, 로봇 안전제어 모듈 국제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