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빅뱅' 방식의 차세대시스템 개발이 기업 시스템 구축에 있어 지양되는 추세에서 이제는 상시 개발 체제가 중요해지고 있다. 이 같은 추세에 발 맞춰 퓨어스토리지가 모든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있어 상시개발을 적시에 지원하는 '쿠버네티스를 위한 서비스형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을 시장에 제시했다. 

퓨어스토리지(지사장 유재성)가 클라우드와 같이 스토리지 자동화 플랫폼으로 인프라스트럭처와 애플리케이션(이하 앱)통합할 수 있는 신제품을 6일 소개했다.

유재성 퓨어스토리지 지사장은 6일 온라인으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객들이 디지털혁신으로 가기 위해 어느 때보다도 혁신적인 애플리케이션 스피드, 개발환경, 인프라 등이 중요하다"며 "오늘 소개할 서비스가 이 모든 요소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서비스는 ▲포트웍스 데이터 서비스 ▲퓨어 퓨전 ▲퓨어1 메타 등 총 3가지다.

우선 포트웍스 데이터 서비스는 쿠버네티스를 위한 서비스형 데이터베이스 플랫폼이다. 데브옵스(DevOps) 엔지니어들이 클릭 한 번으로 프로덕션급 매니지드 데이터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소프트웨어(이하 SW) 개발자들은 이를 통해 전문적인 지식 없이도 데이터베이스 애플리케이션에 접근할 수 있다. 모니터링, 백업, 고가용성, 재해 복구, 마이그레이션, 자동 스케일링 및 보안을 포함한 Day 2 운영을 완전하게 자동화한다.

퓨어스토리지코리아 김민철 상무는 "금융권이나 대기업의 경우 몇 년에 한 번 씩 차세대로 큰 금액을 투자해 한 번에 시스템을 바꾸는 식의 개발 방법론을 많이 썼다. 이를 워터폴방식이라고 하는데, 이 방식이 지금의 시장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다, 금융권과 통신 등 IT투자가 많은 곳은 상시개발 체제로 간다. 포트웍스가 이러한 애플리케이션 환경의 상시개발 체제에 딱 맞아떨어 질 것"이라고 밝혔다. 

퓨어 퓨전은 자동화된 셀프 서비스 코드형 스토리지 플랫폼이다. 제한 없는 확장을 위해 설계됐다. 조직이 클라우드 운영 모델을 어디서나 구현하고 전통적인 스토리지를 클라우드 서비스와 같이 구동과 운영, 소비할 수 있도록 한다.

퓨어스토리지 인공지능(AI) 기반 정보기술(IT) 운영 플랫폼 퓨어1 메타에도 신기능이 추가됐다. 비즈니스 중단을 허용하지 않는 제로 톨러런스 정책을 통해 조직은 클라우드 환경 전반에 걸쳐 서비스순서계약(SLA)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다. 랜섬웨어 공격으로부터 보호받는 앱을 모니터링하고 포트웍스 컨테이터 인프라스트럭처를 엔드투엔드로 시각화할 수도 있다. 

퓨어1메타의 향상된 기능은 데이터의 가용성과 보안성을 높임과 동시에 인프라스트럭처 스택 전반의 문제를 예측하고 워크로드를 최적화하기 위한 조치를 사전에 권장함으로써 IT 운영을 근본적으로 간소화한다.

퓨어스토리지코리아 김민철 상무는 "이번에 신규로 공개한 서비스들의 주요 산업군 타깃은 크게 없고, 내년에 바로 적용할 수 있다"며 "이번에 발표한 서비스들은 엔터프라이즈 고객에게 모두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퓨어스토리지 찰리 쟌칼로 최고경영자(CEO)는 "퓨어스토리지는 새로운 소프트웨어 혁신을 통해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와 서비스형 제품(as a service)으로 개발자들이 인프라를 더욱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하는 자사의 목표를 더욱 발전시켰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