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CM 배터리 대비 원가경쟁력·안정성 등 우위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국내 배터리 업체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카드를 만지기 시작했다. 그동안 삼원계 배터리보다 뒤처진 기술로 치부됐으나 가격 등 긍정적인 측면이 부각된 영향이다. 프리미엄 모델보다는 중저가 시장 공략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동섭 SK온 대표는 최근 인터뷰를 통해 “LFP 배터리 개발을 검토 중이다. 완성차업체에서 관심을 보이는 상태”라고 밝혔다.

LFP 배터리는 CATL BYD 등 중국 기업이 주도하는 분야다. 이들 업체는 자국 시장을 공략하다가 테슬라 폭스바겐 등 글로벌 고객사에도 LFP 배터리를 납품하게 됐다.

소재 구조상 LFP 배터리는 니켈·코발트·망간(NCM) 배터리 대비 고온 환경에서 효율이 낮아지고 에너지밀도를 높이는 데 한계가 있다. 하지만 니켈 코발트 등 값비싼 원료를 쓰지 않아 가격경쟁력이 우위고 결정구조가 안정적인 덕분에 화재 위험성이 낮다는 강점도 있다.

이에 LFP 배터리에 부정적이던 LG에너지솔루션도 관련 제품 개발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저가 전기차 시장 진출을 위해 LFP 배터리로 원가 부담을 낮추려는 의도다. SK이노베이션도 같은 맥락에서 LFP 배터리를 들여다보고 있다는 후문이다.

중국이 선점한 LFP 배터리 특허가 내년 말이면 풀리는 점도 긍정 요소다. 올해 말 또는 내년 초 개발에 돌입하면 특허 만료 시점에 생산을 본격화할 수 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 신설법인 SK온을 지난 1일 출범시켰다. SK온은 2030년 배터리 시장 1위가 목표다. 생산능력을 현재 연간 40기가와트시(GWh)에서 2030년 500GWh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모회사 SK이노베이션은 폐배터리 사업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