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예상치 14억5000만대에서 14억1000만대로 조정

[디지털데일리 백승은 기자]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세계 스마트폰 판매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5일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세계 전체 스마트폰 예상 판매량을 14억1000만대로 책정했다. 전년 13억3100만대보다 6% 오를 전망이다. 기존 예상치는 14억5000대였다. 전년대비 성장률은 9%에서 3%포인트 떨어졌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이와 같은 조정을 한 건 최근 세계적으로 지속된 반도체 부품 수급난 때문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세계 스마트폰 업계 90%가 반도체 부족 현상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지난 2분기에는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와 공급업체는 부품 중 요청한 수량에서 80%만 조달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일부 업체는 요청 수량의 70%만 조달받아 문제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애플은 상대적으로 적은 영향을 받고 있다고 봤다. 톰 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분석가는 “삼성전자와 샤오미를 비롯한 모든 세계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반도체 부족에 대한 영향을 받고 있다”라면서도 “상대적으로 애플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부족 상황에서도 가장 적은 영향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CJ ENM, '삼성 LED' 적용한 미래형 스튜디오…
  • TV 1분기 매출액, 삼성전자 1위 LG전자 2위…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