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이 케이큐브홀딩스와 관련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회사로 전환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케이큐브홀딩스는 김범수 의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회사다. 김 의장 개인 투자 회사이자 카카오 실질적인 지주사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김 의장 자녀들이 이 회사에서 근무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되기도 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케이큐브홀딩스 감사보고서 내용을 공유하며 “선물 옵션으로 8억원씩 이익내고 지주사로서 계열사들에 여러 가지 형태로 경영 간섭을 하면 명백한 금산분리 위반이 아니냐”며 “(케이큐브홀딩스는) 총수일가가 재테크하는 놀이터 같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장은 케이큐브홀딩스에 대해 “2007년도 미국 실리콘밸리 창업 생태계를 한국에 이식하기 위해 카카오보다 먼저 설립한 회사”라며 “카카오를 설립하고 난 후 이해관계 충돌 문제로 사업 모든 진행을 멈췄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우리나라 최고 플랫폼 회사 오너라면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고 세금을 더 내는 등 경영철학과 방향에 대한 기본적인 것들을 설립해 한국경제 제대로 기여하는 쪽으로 가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 의장은 “지적대로 미처 챙기지 못한 점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가족형태 회사가 아니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회사로 전환 준비중이고 그 일정을 앞당기겠다”고 답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LG전자, 의료기기 확대…통증완화 ‘메디페…
  • SK이노, 생명나눔 온택트 헌혈 캠페인 개최
  • 신라호텔로 간 ‘비스포크 큐브에어’…왜?
  • LG전자, 가열 성능 개선 인덕션 전기레인지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