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일 글로벌 포럼 개최…해외 인재 확보 총력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SK이노베이션이 해외 인력 확보에 힘을 쏟고 있다. 연구개발(R&D) 인력을 2023년까지 현재 2배로 늘린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일(현지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글로벌 포럼은 해외 인재 채용 행사다. 미국 대학 및 연구기관 등을 초대해 회사 소개와 현안 토의 등을 진행한다. 그동안 SK그룹이 하던 것을 올해부터 SK이노베이션 주관으로 변경했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는 “SK이노베이션이 ‘탄소에서 그린(Carbon to Green)’으로의 혁신을 이루기 위해서는 배터리, 친환경 소재 등 신성장 동력이 되는 사업 분야에서의 기술 역량 확보가 중요하다”라며 “이를 위해 훌륭한 인재를 확보하는 일이 가장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SK이노베이션은 2023년까지 R&D 인력을 현재의 2배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내부 R&D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SK이노베이션은 기술 역량 내재화, 연구개발 인프라 확충, 외부와의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을 통해 탄소에서 그린전략의 속도와 성공 가능성을 더욱 높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동섭 SK온 대표는 “전문 인재 확보에 기반해 배터리 사업의 딥체인지를 통해 글로벌 탑티어 배터리 기업이 되겠다”라고 전했다.

이성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장은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은 SK이노베이션의 탄소사업에서 그린사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친환경 미래 성장 연구개발 및 차별적 기술 솔루션 확보에 주력하겠다”라고 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삼성전자, “반려동물과 펫가전 체험하세요”
  • 우본, '헤이지니'와 소아암 환아 지원
  • 삼성전자, “호캉스, ‘더 프리미어’와 함께…
  • 원형 얼음을 집에서…LG전자, ‘크래프트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