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들, 플랫폼 골목상권 침탈 ‘맞대응’ 나섰다

2021.10.01 15:40:23 / 권하영 kwonhy@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권하영 기자] 온라인플랫폼 사업자의 골목상권 침탈 논란이 거세진 가운데 소상공인들이 이에 대응하기 위한 공식 위원회를 출범했다.

1일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30일 여의도 소상공인연합회 회의실에서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 정책간담회’를 개최하고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시장의 급성장과 이에 따른 빅테크 기업의 무분별한 골목상권 침탈이 사회적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소상공인연합회 차원에서 이 문제에 본격적으로 대응해나갈 체제 구축의 의미를 담았다.

소상공인연합회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위원장에는 소상공인연합회 부회장이자 한국펫산업소매협회 이기재 회장이 선임됐다.

위원회에는 한국대리운전총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대한숙박업중앙회를 비롯한 단체들과 변호사, 교수 등이 참여하여 온라인 플랫폼 빅테크 기업들의 현황 및 문제점 등을 연구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한다.

이날 간담회에서 소상공인연합회 오세희 회장은 “소상공인들에게 있어 코로나 만큼이나 무서운게 온라인 플랫폼 빅테크 기업들”이라며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활로를 개척하고 큰 틀의 상생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위원회’가 역할을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오 회장은 “상생 없이 질주만 하는 이 기업들을 제어할 수 있는 소상공인 차원의 대응 노력을 지속적으로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재 소상공인연합회 온라인플랫폼공정화위원회 위원장은 “초기에는 플랫폼이 입점자와 소비자를 잇는 중개역할만 했으나 지금은 직접 장사를 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위원회가 온라인 플랫폼 독점에 대한 현황 및 문제점, 외국 사례 연구 등 여러 관점에서 연구하고 독점 규제방안 및 상생방안 등을 도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