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원실

[디지털데일리 박세아 기자] 28㎓ 5세대(5G) 특화망 활성화를 위해 망에 대한 수요와 공급이 조화를 이루는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기방통위) 윤영찬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이동통신 3사 28㎓ 대역 5G 기지국 구축 수는 161대에 불과해 의무 구축 이행률이 0.3%에 불과했다.

과기정통부 5G 망 의무구축 정책에 따라, 이통3사는 올해 말까지 28㎓ 대역 5G 기지국 4만5000대를 구축해야 한다. 하지만 올해 이통3사 28㎓ 대역 5G 기지국 구축 추이를 살펴보면, 1월 말 45대에서 8월 말 161대로 7달 새 116대가 늘어났다. 이는 월평균 약 17대씩 구축되는 것으로 의무구축 목표를 달성하기에는 역부족한 실정이다.

만약 이통사들이 올해 말까지 망 구축 의무를 이행하지 못하면 전파법에 따라 주파수 할당 취소가 가능하고, 주파수 할당대가(6223억)도 반환되지 않는다.

윤 의원은 “통신사 투자 저조는 과기부의 28㎓ 주파수 공급정책과도 무관하지 않다”며 “2018년 5월 과기부가 주파수를 할당할 당시, 28㎓ 5G 기술검토와 관련 서비스 수요에 대해 충분히 고려하지 못하고 주파수 할당이 이루어진 탓에 사업자들은 초기 사업 진입과 동시에 투자 여력이 낮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독일과 영국 등 주요 유럽 국가들은 밀리미터파(mmWave) 대역을 아예 5G 특화망용으로만 분배하고 있어 사업자(이통사 포함)들이 전국망 주파수 할당 대가에 대한 부담 없이 특화망 사업에 참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윤 의원은 “28㎓ 5G를 제대로 활성화하기 위해 사업자들에게 의무를 부과해 부담을 지우기보다는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특화망 중심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며 “네트워크 우선주의에서 벗어나 중소기업 등 다양한 수요자 참여를 유도할 수 있는 솔루션 및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삼성, '서울 E-프리'서 전장기술·부산엑스포…
  • 타임스스퀘어 수놓은 BTS-갤럭시Z플립 콜라…
  • [갤럭시언팩] Z폴드4·플립4, '스냅드래곤…
  • KT, 광화문 리모델링 사옥 통해 '미디어파사…